방탄소년단 뷔, 남신 미모+달콤 보이스+카멜레온 매력으로 '인더섬' 관심도 UP


방탄소년단(BTS) 뷔가 환상적인 비주얼과 팔색조 같은 매력으로 콘텐츠에 대한 관심을 집중시키며 광고천재 위엄을 뽐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캐릭터를 활용한 모바일 퍼즐 게임 'BTS Island: In the SEOM'의 공식 트위터 및 유튜브 계정에 홍보 영상이 게재됐다.


"#뷔 선배와 게임을 개발할 수 있다니...!?" 라는 문구가 호기심을 자극하는 영상은 흑발의 뷔가 빚은 듯이 아름다운 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뷔는 화이트 셔츠에 서스펜더를 메고 댄디하면서 소년미가 넘치는 다양한 매력을 뽐내며 팬들을 설레게 했다.
방탄소년단 뷔, 남신 미모+달콤 보이스+카멜레온 매력으로 '인더섬' 관심도 UP
또 부드럽고 감미로운 목소리로 "저와 함께 게임을 개발할 동료를 모집합니다" 라고 달콤하게 속삭이며 눈과 귀를 황홀하게 매료시키면서 게임에 대한 관심을 유도했다.


그러면서 목에 걸고 있던 자신의 캐릭터가 그려진 개발자 신분증으로 얼굴을 가리면서 화면 가까이 보여주며 한층 더 호기심을 유발하는 영리한 장면을 연출해 역시 광고천재라는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게임을 진행하면서 일정 미션을 클리어하면 획득할 수 있는 멤버들의 사진은 다양한 모습으로 팬들을 즐겁게 했다.


특히 뷔는 CG와 같이 놀랍도록 잘생긴 미모로 풍부하고 다채로운 표정과 포즈를 선보이며 다양한 아름다움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가디건에 스냅백을 돌려쓴 장난꾸러기 같은 모습과 브라운 자켓에 그린 넥타이의 단정한 모습까지, 턱을 괴고 진지하게 앉아있는 어른스러운 섹시함과 사랑스럽게 웃는 소년성까지 눈부신 아름다움으로 카멜레온 같은 매력을 뽐내며 팬들의 소장 욕구를 자극했다.


영상과 사진을 접한 팬들은 "영상 보고 정신 차려보니 어느새 게임을 하고 있었다", "사진 받고싶어서 게임 시작했다", "게임을 싫어하는 저도 이 영상을 보고 인더섬을 설치했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