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하얀, ♥임창정 먹고 싶단 건 다 만드는 내조의 여왕…흰 원피스에 빨간 양념 다 튀었네 [TEN★]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서하얀이 남편 임창정을 위해 요리를 만들었다.

서하얀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남편이 엄청 매운 닭발 먹고 싶다 해서 옷에 튀길 정도로 열정적으로 만든", "불금 닭발! 맛점하세요"라고 글을 올렸다. 함께 게시한 사진 속 서하얀은 직접 만든 매운 닭발이 든 볼을 들고 있다. 흰색 홈웨어 원피스에 붉은 양념이 다 튈 정도로 남편을 위해 열심히 요리를 한 서하얀의 모습이 감탄을 자아낸다.

임창정은 18살 연하의 전직 승무원 출신 서하얀과 2017년 결혼했다. 부부는 다섯 아들을 키우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