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LV라이브 "사막의 태양보다 강렬한 빛나는 비주얼"


방탄소년단(BTS) 뷔가 사막의 태양보다 더 빛나는 완벽한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3일, 라스베이거스 사막에서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프루프 라이브’ 무대와 새 앨범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져 전 세계 팬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이날 현장의 스케치를 담은 멤버들의 사진이 공개됐다.

프루프 라이브 공연에서는 특히 앤더슨 팩이 이끄는 라이브밴드 연주에 맞춰 노래했다. ‘본 싱어(Born Singer)’로 시작해 타이틀곡인 ‘옛 투 컴'(Yet To Come)’ ‘포 유스(For Youth)’까지 총 세 곡을 불러 팬들을 환호케 했다.

이날 라이브 공연에서 뷔는 시원하고 청량한 힘 있는 보컬로 사막의 열기마저 식혀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포토스케치 속 뷔는 블루와 그레이를 매치한 수트에 스카프를 매치한 세련된 스타일링으로 눈길을 끌었다. 뷔는 블루 틴트 선글라스를 착용해 패션을 완성했다.

이마를 드러내 보이는 뷔의 화려한 이목구비는 사막에 내리쬐는 태양보다 강렬하게 빛났다. 다채로운 퍼스널 컬러를 가지고 있어 어떤 색상의 의상도 찰떡같이 소화해내는 뷔는 블루계열의 쿨톤 의상도 완벽하게 소화하며 수트의 정석을 선보였다.

자연광아래일수록 빛나는 뷔의 아름다운 이목구비, 깨끗하고 탄력 있는 피부, 넓은 어깨와 긴 팔다리, 마이크를 쥔 손까지 빈틈없이 완벽해 누구도 이길 자 없는 완벽 비주얼을 자랑했다.

눈을 감고 노래에 집중하고 있는 사진에서는 뷔의 감성보컬이 자동재생되는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켰다. 마이크를 쥐고 열창하는 모습은 감정에 젖은 아련한 모습이, 혀를 살짝 내고 있는 사진에서는 곰돌이 같은 귀여운 모습으로 팬들을 미소 짓게 했다.

팬들은 “자연광 미남이 최고” “수트빨 장난 아닌 피지컬” “모래 5000개에 진 그날이네” “시크하고 귀엽고 섹시하고 다해” “태형이 이날 라이브 쩔었어”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