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드는 것도 서러운데"…배윤정, 다이어트 의지 '활활' [TEN★]


안무가 배윤정이 다이어트 의지를 불태웠다.

배윤정은 17일 자신의 SNS에 “꼭 돌아가자 으아~”라며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배윤정의 과거 사진들이 담겼다.

이와 함께 배윤정은 “다이어트, 평생 숙제, 왜 이리 안 빠지나, 나이 드는 것도 서러운데”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이를 본 배우 고은아는 “예뻐”라며 그를 응원했다.

한편, 배윤정은 2019년 11살 연하의 축구선수 출신 남편과 결혼했다. 지난 6월 첫아들을 품에 안았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