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 "나이 들어도 핑크가 좋아"…사랑스러운 한방병원장 사모님 [TEN★]


방송인 장영란이 일상을 공개했다.

장영란은 18일 자신의 SNS에 “나이가 들어도 난 핑크가 좋아”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방송 녹화장에서 핑크색 의상을 입은 장영란이 포즈를 취하는 모습이 담겼다. 사랑스러운 미소와 화사한 미모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편, 장영란은 2009년 한의사 한창과 결혼, 슬하 1남 1녀를 두고 있다. 한창은 한의원 퇴사 후 한의원을 개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