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사진=텐아시아 DB
박보검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박보검이 전역 후 남몰래 봉사 활동한 사실이 알려지며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17일 명진들꽃사랑마을 측은 박보검의 공식 팬카페에 "2013년에 처음 시작된 사랑 나눔이 올해로 10년째를 맞이했다"는 편지글을 게재했다.

명진들꽃사랑마을 측은 "그동안 변함없는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신 보검복지부 분들과 박보검 배우께 진심으로 감사하다. 매해 보내준 물품들은 아이들이 매우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올해 보검복지부(박보검 공식 팬카페 이름) 분들이 보내준 물품은 배우 박보검이 직접 정리해줬다. 두 손 가득 아이들을 위한 선물을 준비해온 박보검은 택배 라벨 작업부터 물품 확인, 물품 분리, 쓰레기 정리까지 모두 깨끗하게 했다"고 덧붙였다.
박보검 /사진제공=백상예술대상 사무국
박보검 /사진제공=백상예술대상 사무국
또한 "일하는 모습을 옆에서 볼 땐 선한 영향력이 끊이지 않는 미담 제조기라는 걸 실감할 수 있었다. 아이들이 생활하는 숙소와 놀이방 등을 둘러보기도 하고 아이들과 함께하는 시간도 가졌다. 날씨가 따뜻해 마당 테이블에 앉아 아이들하고 눈 맞춤으로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들어줬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명진들꽃사랑마을 측은 "말 하나하나, 얼마나 진심인지 우리 모두의 마음이 따뜻해짐을 느낄 수 있었다. 지난 10년간 보이지 않은 곳에서도 조용한 선행으로 묵묵히 함께 이 길을 함께해 주신 박보검과 보검복지부 분들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봉사 활동에 열중인 박보검의 사진도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 박보검은 마스크, 앞치마를 착용하고 분리수거에 열중인 모습. 그뿐만 아니라 땀을 흘리며 박스를 정리하고 있어 시선을 끈다.

한편 박보검은 2020년 8월 해군에 입대, 올해 2월 미복귀 조기 전역했다. 최근 제58회 백상예술대상 MC를 맡았으며, 영화 '원더랜드'(감독 김태용) 개봉을 앞두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