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규 감독(가운데)와 설경구, 류경수가 11일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강수연의 영결식에 참석하고 있다.
[TEN 포토] 슬픔에 잠긴 강제규 감독


강수연은 지난 5일 자택에서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돼 뇌출혈 진단을 받고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오다 7일 오후 3시께 눈을 감았다.<사진공동취재단>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