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채원 인스타그램
사진=김채원 인스타그램


르세라핌 리더 김채원이 화려한 미모를 뽐냈다.

김채원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데뷔 쇼케이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채원은 뽀얗고 결점 하나 없는 피부로 감탄을 유발했다. 그는 검은색 드레스를 입은 채 발랄한 표정을 짓고 있다. 깡마른 어깨와 팔이 시선을 끈다.

과거 프로젝트 걸그룹 아이즈원으로 활동했던 김채원은 지난 2일 르세라핌 리더로 재데뷔했다. 하이브 방시혁 의장이 총괄 프로듀서로 나선 르세라핌은 김채원을 비롯해 사쿠라, 허윤진, 카즈하, 김가람, 홍은채 6인조로 구성됐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