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영, SNS 속 '아들 알몸 사진'
누리꾼 사이 비판 여론 속출
동의 없는 사진 게재…'셰어런팅' 논란
[종합] 이시영, SNS에 子 알몸 사진 게재…'셰어런팅' 논란 '시끌'


배우 이시영이 SNS에 아들의 알몸 사진을 공개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일 이시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My Boy, 부산 촬영 또 언제 가느냐고 매일매일 물어봄. 사진 보니까 진짜 좋았었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시영과 아들이 부산 여행을 즐기는 모습들이 담겼다. 이 가운데 아들이 알몸으로 숙소 베란다에 서 있는 뒷모습을 두고 누리꾼 사이 비판이 흘러나왔다. 아이의 동의 없이 알몸 사진을 올린다는 건 부적절하다는 의견이다.

특히 이시영은 아들의 알몸 사진에 모자이크나 블러 처리를 하지 않고 그대로 올렸다. 이에 이시영이 ‘셰어런팅’을 했다는 등의 여론이 이어지고 있다.

보호자가 자녀의 사생활을 공개하는 행위를 '셰어런팅'이라고 한다. '공유'를 뜻하는 영어단어 '셰어'(Share)와 '양육’'을 뜻하는 '페어런팅'(Parenting)이 합쳐진 말이다.

‘셰어런팅’은 아이의 권리 침해와 도용 등의 우려로 해외에서도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부모와 자식 간에 법적 분쟁이 오간 사례도 등장했다.

이시영은 논란 관련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