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 /사진=제이쓴 인스타그램
홍현희 /사진=제이쓴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홍현희 남편 겸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이 사랑꾼 면모를 자랑했다.

제이쓴은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 먹어도 배부르다는 말이 뭔지 알 거 같음. 어렵게 구한 보람이 있구나 #복숭아"라는 글과 함께 하나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홍현희의 모습이 담겼다. 홍현희는 제이쓴이 어렵게 구해 온 복숭아를 맛있게 먹고 있다. 제이쓴은 사랑스러운 홍현희의 모습을 영상으로 남겼다.

이를 접한 박슬기는 "딱복이네. 진짜 게도 씹어먹는 언니라 다행이지. 저거 내가 먹음 이 나갔겠다. 딸랑구인가"라는 댓글을 달았다. 박은영 역시 "똥별이가 먹고픈 거지 혀늬가 먹고픈 거 아님"이라고 남겼다.

한편 제이쓴은 2018년 개그우먼 홍현희와 결혼했다. 최근 두 사람은 결혼 4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