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만장자♥' 미란다 커, 비키니 입고 구름같은 바다에서...광고같은 생일[TEN★]


세계적 모델 미란다 커가 근황을 전했다.

미란다 커는 20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번 생일에 감사한 마음으로 구름 위에 떠다니며”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미란다 커는 흰색 비키니를 입고 바다 위에 떠 있는 모습이다.

한편 미란다 커는 2010년 ‘반지의 제왕’ 올랜도 블룸과 결혼한 뒤 아들을 낳았으나 2013년 이혼했다. 이후 스냅챗의 억만장자 CEO 에반 스피겔과 2017년 재혼해 두 아들을 낳았다.

사진=미란다 커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