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가장 빛나는 스타 석진"을 향한 팬들의 보랏빛 환호


방탄소년단은 16일(이하 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Allegiant Stadium)에서 개최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라스베이거스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S VEGAS)' 네 번에 걸친 공연을 마무리하며 새로운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방탄소년단 진.."가장 빛나는 스타 석진"을 향한 팬들의 보랏빛 환호
4회에 걸쳐 개최된 이번 콘서트에는 현장 참여 관객 22만과 온라인 실시간 스트리밍 40만에 이르는 뜨거운 열기를 보였다.

그리고 방탄소년단 진은 이 화려한 콘서트의 한가운데서 빛나는 무대와 라이브 보컬을 선보이며 SIN CITY인 라스베가스를 JIN CITY로 확실하게 만들었다.

공연 내내 SNS에서 언급량도 엄청났다. 16일 마지막 콘서트 시간 진의 본명 석진(SEOKJIN)’은 트위터 전세계 실시간 트렌드 14위에 올랐고, 마지막 공연까지 마친 후에는 ‘THANK YOU JIN(고마워 진)’ 해시태그 또한 전 세계 트렌드 23위에 오르는 등 SNS 상에서도 슈퍼스타의 인기를 증명했다.
방탄소년단 진.."가장 빛나는 스타 석진"을 향한 팬들의 보랏빛 환호
마지막 공연이었던 4회차에서 진은 애쉬그레이 칼라로 염색된 헤어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내뿜으며 'ON', '불타오르네', '쩔어', 'DNA'로 시작하는 무대를 열었다.

이어지는 '블루 앤 그레이 (Blue & Grey)', '블랙 스완 (Black Swan)', '피 땀 눈물', '페이크 러브 (FAKE LOVE)' 무대는 서사가 가득 담긴 진의 뛰어난 표정연기와 실버 보이스가 어우러진 짙은 예술성을 선보인 시간이었다.
방탄소년단 진.."가장 빛나는 스타 석진"을 향한 팬들의 보랏빛 환호
진은 핑크색 의상으로 갈아입고 등장해 신나고 발랄한 장난꾸러기 분위기로 마지막 콘서트의 시간을 즐겁게 채웠다.

'라이프 고스 온 (Life Goes On)',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다이너마이트 (Dynamite)', '버터 (Butter)', '잠시', ‘윙스(Wings)’를 부르며 사진을 찍기도 하고 에어건을 쏘기도 하고 어디선가 가져온 안경을 쓰고 이동차를 타고 큰 무대를 휘젓는 등 행복한 축제의 시간 그 자체였다.
방탄소년단 진.."가장 빛나는 스타 석진"을 향한 팬들의 보랏빛 환호
4회차의 앵콜곡은 ‘Home’, '앙팡맨 (Anpanman)', '고민보다 Go'였고, 마지막에는 보라색의 나비 무늬를 가진 붕대로 양손을 꾸미고 나와, 팬들에게는 더 특별한 추억이 담긴 무대를 선물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 진.."가장 빛나는 스타 석진"을 향한 팬들의 보랏빛 환호
특히 마지막 공연의 엔딩 멘트에서 멤버 제이홉이 진을 향해 전한 인사에 팬들 뿐 아니라 앉아서 이야기를 듣는 진도 큰 감동에 젖기도 했다.

“BTS 무대에 한명이 빠지는 건 큰 리스크입니다... 하지만 진 형은 너무 달랐어요. 연습 때도 어떻게든 비어 보이지 않게 최선을 다해준 우리 진 형에게 큰 박수와 함성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번 라스베가스 공연은 전혀 비어보이지 않았구요. 최고였어요, 형.”

진은 이은 엔딩멘트에서 “방금 전에 제이홉이 굉장히 좋게 말해줬는데 사실 저희 팀에는 제가 민폐를 끼친 게 맞습니다. 저희가 일곱 명이서 한 팀으로 움직이는 데 그러면 안 되는데 제 실수로 다쳐버렸죠.”라고 이야기 하자, 멤버들이 모두 아니라는 듯 고개를 흔들거나 다가와서 민폐가 전혀 아니었다는 이야기를 전하며 진한 우정을 볼 수 있었다.

이어서 진은 “우리 팀들이 이렇게 도와줬기에 다쳤음에도 불구하고 좋은 무대를 할 수 있었던것 같고 이 자리를 빌려 우리 팀 BTS에게 고맙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이야기를 나누고 서로 얼싸 안으며 감동에 젖은 행복한 엔딩을 보였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으로 2년간 대면 공연이 불가능했던 만큼 함성이 허용된 이번 라스베이거스 콘서트는 노래를 따라 부르고 뜨겁게 환호하는 5만여 명의 관객들의 목소리로 가득 채워졌고 '퍼미션 투 댄스' 뮤직비디오의 마지막 장면이 오버랩 되며 진의 탄탄한 ‘나나나나’의 후렴구와 함께 가슴이 뻥 뚫리고 행복과 웃음과 희망으로 가득 채워지는 시간이 되었다.

콘서트 종료 직후 6월 10일 새 앨범 발매 소식이 선물처럼 주어지며, 팬들은 즐거운 컴백의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