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타임지 커버에서 선보인 영향력 가득한 비주얼


지난 31일 방탄소년단과 방시혁 의장은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대 기업’에 선정된 것을 기념해 표지 모델로서 타임 커버를 장식했다.
방탄소년단 진, 타임지 커버에서 선보인 영향력 가득한 비주얼
타임지 트위터 공식계정(@TIME)은 이 선정 소식과 함께 커버 사진을 찍는 비하인드 영상과 인터뷰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 속 진은 컬이 들어간 살짝 긴 머리에 넓은 어깨를 잘 드러내는 핏이 딱 맞는 다크 브라운 자켓과 베이지색 바지를 멋지게 입고 사색에 잠긴 성공한 사업가 같은 카리스마를 선보이며 표지를 장식했다.

진은 비하인드 영상 속에서 아이스 프린스처럼 고독하면서도 품격 있는 모습부터 멤버들과 함께 웃으며 사랑스럽고 우아한 모습까지 다양한 모습을 선보여 글로벌 팬들의 마음을 심쿵하게 했다.
방탄소년단 진, 타임지 커버에서 선보인 영향력 가득한 비주얼
1923년에 창간한 타임지는 세계 최대 규모의 주간지이자 전 세계에 가장 영향력 있는 잡지로 평가받고 있으며, 매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명의 사람들’을 선정하며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대 기업’ 리스트도 함께 발표하고 있다.

2018년 12월 방탄소년단이 세계적인 유명인사들을 꺾고, 타임지 선정 '올해의 인물' 1위를 차지하며 표지를 장식한 것을 시작으로, 2020년 12월, 타임지가 방탄 소년단을 "2020년 올해의 연예인"으로 선정하며 표지를 또 한번 장식했다.

특히, 당시 진은 타임지와의 인터뷰에서 #BlackLivesMatter 운동에 기부한 것에 대해 "그것은 정치적인 문제가 아닙니다. 그것은 인종차별과 관련된 일입니다. 우리는 모든 사람이 존중받을 자격이 있다고 믿고 있기에 그런 결정을 내렸습니다."고 답하며 노래 속에 늘 담아내던 럽마셀(Love Myself)의 기본 가치를 신중하면서도 설득력 있게 전해 큰 인상을 남겼다.
방탄소년단 진, 타임지 커버에서 선보인 영향력 가득한 비주얼
이러한 진의 타임지와의 인터뷰와 멋진 답변 그리고 표지 사진 등은 타임지 트위터 공식계정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되어 왔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