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필리핀 팬들, 동물보호기부로 혹등고래 입양


방탄소년단(BTS) 진의 필리핀 팬들이 지난 3월 23일 진의 자작솔로곡 'Moon' 2주년을 기념하며 동물 보호 기부로 선한 영향력을 실천했다
방탄소년단 진 필리핀 팬들, 동물보호기부로 혹등고래 입양
진의 필리핀 팬들은 필리핀 바부얀 해안가(PH Babuyan Marine Corridor)에서 혹등고래를 입양하여 이름을 'Luna'라고 지었다"라고 밝혔다.
진의 팬 입양 기부는 혹등 고래의 연구, 보존, 교육을 통해 종과 서식지를 보호하는 기금으로 쓰여질 예정이다.
이외에도 글로벌 팬들은 아기 코끼리와 아프리카 펭귄, 병들거나 좌초된 해양 거대 동물 치료에 기부를 하고, 회색 늑대를 입양하는 등 세계 곳곳에서 선한 활동을 펼쳐왔다.
진의 전 세계 팬들의 다양한 기부와 봉사활동은 평소 동물 보호에 관심을 갖고있는 진의 모습을 보며 자연스레 선한 영향력으로 이어지어는 듯하다.
방탄소년단 진 필리핀 팬들, 동물보호기부로 혹등고래 입양
진의 동물에 대한 배려와 관심은 방탄소년단(BTS)의 자체 예능 콘텐츠 '달려라 방탄‘에서도 잘 볼수가 있다.
또한 유니세프 아너스 클럽 회원으로 꾸준한 기부를 실천하고 있는 진의 모습에서도 평소 그가 나눔실천에 진심임을 볼수가 있다.

방탄소년단 진의 평소 진실된 선한 행동과 함께 팬들도 그 영향력으로 유기견협회 기부, 빈곤 지역 초등학교 돕기, 홍수피해 지역 적십자사 기부 등의 선한 나눔을 꾸준히 이어가는 등 다양한 봉사와 기부 활동으로 모범팬덤으로서 진실한 기부문화와 선한 영향력 정착에 좋은 본보기를 보이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