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케이윌, 기표소 내 투표용지 촬영 사과 "무지했다"


가수 케이윌이 기표소 내 투표용지를 촬영해 선거법 위반 논란에 휘말렸다. 문제의 사진은 빠르게 삭제 됐으며 케이윌은 사과했다.

케이윌 4일 오전 인스타그램에 대통령 선거 투표 용지를 찍어 게재했다. 'VOTE'라는 이모티콘을 붙인 것으로 보아 투표를 독려하는 의미였다.

케이윌은 투표를 독려하고자 하는 마음은 알겠으나 기표소 내 촬영 금지는 투표의 기본적인 사항이다.
사진=케이윌 인스타그램
사진=케이윌 인스타그램
기표소 내에서 투표용지를 촬영하면 2년 이하 징역 또는 4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손등, 주먹 등에 투표도장을 찍고 기표소 안에서 촬영한 뒤 SNS에 올리는 것도 위법사항이다.

해당 사진이 논란이 되자 케이윌은 급하게 SNS에서 사진을 삭제하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케이윌은 "금일 오전 SNS를 통해 사전투표 후 업로드했던 게시물에 대하여 사과 말씀 드리고자 한다. 저의 무지로 부적절한 행동을 하게되어, 팬분들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 불편을 안겨드린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그는 "앞으로 더욱 주의를 기울여 행동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죄송합니다"라고 고개숙였다.

케이윌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케이윌입니다.

금일 오전 SNS를 통해 사전투표 후 업로드했던 게시물에 대하여 사과 말씀 드리고자 합니다.

저의 무지로 부적절한 행동을 하게되어, 팬분들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 불편을 안겨드린 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더욱 주의를 기울여 행동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