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정아 인스타그램
사진=정아 인스타그램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정아가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정아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음 이건 아니지"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남 얘기를 소설 써서 하고 다니는 사람들을 어떻게 벌주지? 음 귀찮군"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정아 인스타그램
사진=정아 인스타그램
누군가 정아의 이야기를 퍼트리고 다니는 것으로 모인다. 이에 정아는 경고의 말을 남기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물론 귀찮군이라고 적었으나 해당 글을 통해 그의 분노가 느껴진다.

한편 정아는 2018년 농구선수 정창영과 결혼했다.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