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뷔 가방, 3차 예판도 최초품절..폭발적 수요 '뷔 이펙트''


방탄소년단(BTS) 뷔의 가방이 3차 판매에서도 또 다시 가장 먼저 품절되며 팬들을 애태우고 있다.

뷔의 '뮤트(MUTE) 보스턴백'은 지난 28일 팬 커머스 플랫폼 위버스샵(Weverse Shop)의 3차 공식판매에서도 2차 판매에 이어 아티스트 컬렉션 제품 중 가장 먼저 품절되며 그 뜨거운 인기를 증명했다.

구하기 어렵기로 소문 난 에르메스의 버킨백에서 이름을 따 뷔킨백(Virking Bag), 뷔르메스로 불리는 뷔의 보스턴백은 이번에도 구매버튼 조차 구경하기 힘든 ’귀하신 몸’이었다.

2차 판매에서와 마찬가지로 공개와 동시에 ‘판매예정’ 버튼이 가장 먼저 ‘품절’ 버튼으로 바뀌는 치열한 가방 쟁탈전이 벌어졌다.
BTS 뷔 가방, 3차 예판도 최초품절..폭발적 수요 '뷔 이펙트''
1차 판매에서 공개와 동시에 품절된 ‘1초 가방’으로, 기네스 세계 신기록이 ‘세계에서 가장 빨리 품절된 가방’의 주인공 뷔에게 “잘했어 뷔”라고 말한 일화는 뷔의 가방을 둘러싼 경쟁이 얼마나 치열한지 잘 보여주는 에피소드 중 하나다.

앞서 자신의 SNS에 ‘뷔의 뮤트 보스턴백 언박싱 사진’을 올려 아미들의 부러움을 샀던 배우 고소영은 뷔의 가방을 들고 미팅에 참여한 사진을 추가로 공개했다. 이를 본 팬들은 마치 ‘명품 한정판 아이템’을 대하듯 부러움을 표해 구하기 힘든 ‘대세 아이템’에 등극한 가방의 위상을 실감하게 했다.

이베이 등 개인 상거래 사이트에서 ‘오리지널 가격의 수십배까지 가격이 치솟았던 뷔의 가방은 뷔의 아이덴티티가 확연히 드러나는 감각적인 디자인과 폭발적인 수요로 인해 여전히 높은 가격대로 재판매되며 과열경쟁을 초래했다.

뷔의 가방을 구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했지만 가장 먼저 사라져 그림자도 볼 수 없었던 팬들은 "판매예정에서 바로 품절로 넘어갔다", "신기루인가? 내가 홀린건가", "뷔킨백 nn차 판매에선 구매할 수 있는거냐" 라며 허탈한 심정을 토로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