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성유리 인스타그램 스토리
사진=성유리 인스타그램 스토리


사진=성유리 인스타그램 스토리
사진=성유리 인스타그램 스토리
그룹 핑클 출신 배우 성유리가 순산을 기원하는 선물을 받고 행복해했다.

성유리는 지난 6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받은 선물 사진을 게재하고 기쁜 마음을 전했다.

사진 속에는 명품 목걸이와 과일 바구니, 아기 옷 등이 담겼다. 성유리는 선물을 하나하나 정성스럽게 찍은 뒤 코멘트를 달아 감사 인사를 남겼다.
사진=성유리 인스타그램 스토리
사진=성유리 인스타그램 스토리
사진=성유리 인스타그램 스토리
사진=성유리 인스타그램 스토리
사진=성유리 인스타그램 스토리
사진=성유리 인스타그램 스토리
2017년 프로골퍼 안성현과 결혼한 성유리는 지난 7월 결혼 4년 만에 쌍둥이 임신 소식을 전하며 큰 축하를 받았다.

성유리는 임신 소식을 직접 알리면서"사실 아직도 실감이 잘 안나지만 밥도 제대로 못 먹고 물조차도 비려서 마음껏 못 마시는 변화들을 통해 서서히 엄마가 되어감을 느끼고 있다"며 "참 엄마가 된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 이 세상의 모든 엄마들 존경한다"고 적었다.

성유리에 따르면 쌍둥의 태명은 사랑이, 행복이다. 성유리는 "우리 쌍둥이가 건강하게 세상 밖으로 나올 수 있도록 기도 부탁드린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