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재, '골때녀' 논란 언급
"기계적으로 멘트 읽었다"
제작진 "실제와 다르게 방송"
이수근 배성재 / 사진 = SBS 홈페이지 캡처
이수근 배성재 / 사진 = SBS 홈페이지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의 조작 논란과 관련해 캐스터 배성재가 입장을 밝혔다.

24일 배성재는 트위치와 인스타그램 생방송을 통해 이날 논란이 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 편집 조작 논란을 언급했다. 배성재는 "스코어를 이야기하는 목소리는 내 목소리가 맞다. 추후 녹음한 것이 맞고 책임을 피할 생각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추가 녹음에 대해 "예고에 쓰일 지 본방송에 쓰일지 모르고 기계적으로 읽게 된다"라며 "갖다주는 멘트가 있으면 내용을 생각할 겨를이 없이 읽었다"라며 자신이 의도한 조작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또 배성재는 "새벽에 조작 논란을 커뮤니티에서 보고 아연실색했다. 내가 기억하기로는 초반 스코어가 4대0이었고 4대3이 되지 않았다. 그런데 내 목소리로 4대3이 나갔고 그 멘트를 한 것도 사실이지만 거기에 쓰일 줄 몰랐다"라고 억울함을 전했다.

앞서 '골 떄리는 그녀들' 제작진은 편집 논란에 대해 "방송 과정에서 편집 순서를 일부 뒤바꾸어 시청자들께 혼란을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지금까지의 경기 결과 및 최종 스코어는 방송된 내용과 다르지 않다고 하더라도, 일부 회차에서 편집 순서를 실제 시간 순서와 다르게 방송했다"라고 인정했다.

이어 "저희 제작진의 안일함이 불러온 결과였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예능적 재미를 추구하는 것보다 스포츠의 진정성이 훨씬 더 중요한 가치임을 절실히 깨닫게 됐다"라고 사과했다. 이후 제작진은 진행자인 배성재, 이수근과는 전혀 관계없이 연출진들의 편집 과정에서 벌어진 문제라며 "모든 책임은 제작진에게 있으니 애써주신 출연진에 대한 과도한 비난과 억측은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