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제 가치관은 잃고 싶지 않아요"..'감성쟁이 김태형'의 매력


방탄소년단 뷔가 완벽하게 아름다운 비주얼과 함께 아름다운 내면을 보여주는 인터뷰로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 21일 ’GQ KOREA(지큐 코리아)‘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 뷔는 예술 작품보다 더 완벽한 이목구비는 물론 진솔하고 속깊은 생각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소통왕 김태형‘이라 불리우며 온라인 소통이 주는 에너지에 대해 질문했다. 뷔는 팬들과 소통을 해야 살아 숨 쉰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간절했다고 전했다. “그만큼 팬들이 엄청 보고싶었는데 못보니까요. 유일하게 대화할 수 있는 게 그거라서”라며 위버스에서 진심이 담긴 글이나 편지를 읽는다고 답해 팬들을 감동케 했다.



“아티스트로서 순수하게 위시리스트로 남은 작업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정말 좋은 곡을 써보고 싶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 누가 들어도 좋은 곡 하나 남기고 싶은 게 마지막 소원이 아닐까”라고 답해 자신의 작업에 대해 완벽함을 추구하는 뷔의 모습이 보였다.



이어서 뷔는 “제 가치관은 잃고 싶지 않아요. 항상 옳은 대로 살 순 없지만 적어도 제가 하는 행동에 있어서는 부끄럽고 싶지 않아요. 자신감은 스스로에게 당당해야 나오는거고, 그래야 저의 길을 예쁘게 닦을 수 있을 것 같아요”라며 속깊은 속내를 드러냈다.



“스스로 당당하기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더 노력하고 있을거라 생각한다”는 인터뷰어의 이어지는 질문에 뷔는 “제 목소리는 중저음이고 톤이 많이 낮은 편이거든요. 그래서 높은 곡을 소화하려고 다른 멤버들보다 정말 더 많이 노력해야 했어요. 곡을 온전히 소화하지 못하면 무대에 설 이유가 없으니까요. ’Butter’는 다른 때보다 발성이나 고음 연습을 더 해야 했는데, 노력을 하니까 되더라고요”라며 외부보다 스스로에게 많이 자극 받는다고 밝혀 깊은 울림을 안겼다.



또 “필름 카메라, 트럼펫, 색소폰 등 꾸준히 클래식한 것에 관심이 많은 것 같다“는 질문에는 ”그냥 저는 ‘감성쟁이’인 것 같아요. 낡은 것을 좋아하거나, 예술을 좋아할 때 전 좀 단순해요예쁘고 멋있다는 생각이 들면 따라하고 싶어요“라며 사랑스럽게 답했다.



”고마운 마음을 담아서 카드를 쓴다면 누구에게 쓰고 싶은지”에 대한 질문에 뷔는 반려견 연탄이를 꼽았다.



“태어날 때부터 건강이 안좋았어요. 좀만 뛰면 기절을 해서 올해 수술을 두 번이나 받았는데 실패를 해서. 그런 탄이에게 힘든 일인데 버텨주고 견뎌주고 살아 있어줘서 너무 많이 감사하다. 남은 생까지 우리 같이 재미난 추억 만들었으면 좋겠고, 나는 어른 탄이를 보고 싶어”라며 당시 눈가가 붉어졌다고 전해져 팬들의 마음을 적셨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