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박지연 인스타그램
사진=박지연 인스타그램


개그맨 이수근의 아내 박지연이 의미심장한 글을 게시했다.

박지연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기쁜 일 있을 때 함께하는 게 찐친일까 힘든 일 있을 때 함께하는 게 찐친일까"라고 글을 올렸다. 인간관계에 대한 고민이라도 있었는지 의미심장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박지연은 12살 연상의 이수근과 2008년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