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프로그램 컬래버?
"다 알아서 해보겠다"
양세찬 "출연료 두 번?"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유재석이 '놀면 뭐하니?'를 언급, 컬래버레이션을 암시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올해 '런닝맨'을 빛낸 게스트 하도권, 차청화, 허영지가 출연했다.

김종국은 유재석, 지석진, 하하를 바라보며 "여기는 세 명이 다 '놀면 뭐하니'네"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종국은 "그럼 우리도 같이 뭐라도 해주든가"라며 유재석에게 다른 멤버들도 챙겨달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내가 계획하고 있다. 기다려라"라고 말했고, 양세찬은 "긍정적인 거 아니냐"라며 기대하는 표정을 보였다.

유재석은 "생각을 정리해봐야 한다. 다 알아서 해보겠다"라고 말했고, 하하는 "재석이 형은 사회본다고 치고 내가 너무 스트레스 받을 것 같다"라고 벌써부터 스트레스를 받는 모습을 보였다.

양세찬은 "저 형은 출연료 양 쪽에서 두 번 받는 거네"라고 말했고, 지석진은 "내가 얘기할게 그건. '놀면 뭐하니' 작가에게 다 얘기할게"라고 큰소리를 쳤다. 유재석은 "'놀뭐' 작가를 거의 엄마라고 부르더라"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