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탄소년단 제이홉 인스타그램
사진=방탄소년단 제이홉 인스타그램


그룹 방탄소년단 제이홉이 개인 SNS에 콘돔이 프린터된 셔츠를 입은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사진 한 장으로 캠페인을 널리 알리고 있다. 다만 일부는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제이홉은 지난 8일 개인 SNS에 "J"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제이홉은 선글라스와 프린팅 된 셔츠를 착용한 모습이다. 그가 입은 셔츠 프린팅 패턴은 콘돔으로 알려졌다.

제이홉이 착용한 셔츠는 미국 디자이너 알렉스 제임스가 론칭한 브랜드 플레져스와 영국 소매업체 END가 함께 제작한 라인이다. 셔츠는 올바른 피임을 장려하기 위해 제작됐다.

END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올바른 피임이라는 주제로 제작한 다양한 그래픽과 패턴을 제품에 프린팅했다"며 "안전하면서도 긍정적이고 책임감 있는 성관계를 지지하는 의미를 유머스럽게 담아냈다"고 설명했다.

제이홉이 올린 사진 한 장에 대해 많은 네티즌이 선한 영향력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다만 일부 민망하다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제이홉은 과거에도 선한 영향력을 전파했던 바 있다. 그는 지난해 11월 공개한 시즌 그리팅에서 프리볼트 제품을 입었다. 프리볼트는 수익금을 전 세계 소외 계층 어린이와 장애인을 위해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진 국산 브랜드다. 제이홉이 착용했던 해당 티셔츠 수익금 전액은 필리핀 불우아동을 위해 기부됐다.

이 외에도 제이홉은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몽키비즈 유리구슬 공예 작품 두 점을 공개하기도 했다. 몽키비즈는 남아프리카 여성들의 자립은 물론 아티스트이자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단체. 또한 유방암 인식 향상 캠페인을 위해 '러브 유어 더블유'라고 쓰여진 티셔츠를 입기도 했다.

한편 제이홉이 속한 방탄소년단은 현재 두 번째 공식 장기 휴가를 보내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