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화 인스타그램
김경화 인스타그램


김경화 아나운서가 독보적인 각선미를 과시했다.

김경화는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아침 출근길에 운 좋게 사진을 찍었네요. 물려 입은 치마가 좀 짧다 생각했는데, 식구들 모두에게 반응이 괜찮네요. (유교걸 박서연 양이 제일 좋아함"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45세' 김경화, 물려 받은 초미니 스커트로 '美친 각선미' [TEN★]
'45세' 김경화, 물려 받은 초미니 스커트로 '美친 각선미' [TEN★]
사진 속 김경화는 초미니 스커트에 롱부츠를 매치한 패션으로 출근길에 나섰다. 특히 올해 45세인 김경화는 우월한 미모와 각선미로 감탄을 자아냈다.

김경화는 2002년 사업가와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