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추진한 ‘2021 한류생활문화한마당 모꼬지 대한민국(이하 모꼬지 대한민국)’이 지난 14일, 147개국 550만 명의 참여 속에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모꼬지 대한민국’은 해외에서 인기가 높은 한국의 대중문화를 기반으로 한식‧뷰티‧패션‧태권도 등 한국의 생활문화로 한류의 저변을 확장하기 위해 추진된 사업이다. ‘한국 생활문화 놀이터’라는 취지에 걸맞게, 올해는 슈퍼주니어 규현, 몬스타엑스, 더보이즈 등 총 9팀의 인기 케이팝 가수가 우리 문화를 알리는 일일 전도사로 나서 전 세계 팬들과 적극적인 소통을 펼쳤다. 한류와 생활문화를 결합한 양질의 콘텐츠를 통해 한류의 긍정적 파급효과를 높이는 데 기여했다는 평이다.

올해 ‘모꼬지 대한민국’은 한국의 우수한 생활문화를 소재로 새로운 한류 콘텐츠를 확산시키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펼쳤다. 코로나19로 해외에 나가기 어려운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웹드라마, 웹툰 등 비대면 매체에 적합한 콘텐츠를 제작하고, 다양한 언어로 제공하는 등 외국인의 접근성을 높이는 노력도 동시에 해냈다. 또한 한국 생활문화 관련 영상 콘텐츠를 제작하고 참여할 기회도 확대했다.

특히 B1A4의 공찬이 출연한 웹드라마 ‘모꼬지 키친’은 곰탕, 김치, 화채 등 한식의 다채로운 매력을 전하며 270만 회 이상의 누적 조회수를 기록했는데, 해외 시청자는 “곰탕의 조리법을 찾아봐야겠다.”, “배고플 때 보면 안 되는 드라마다. 지금 당장 치킨과 떡볶이를 먹고 싶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한식에 매료된 모습을 보였다.

모꼬지 대한민국은 상호 문화교류를 지향함으로써 단순히 한국의 문화를 알리는 것을 넘어 케이팝 가수가 직접 주빈국의 문화를 배우고 경험하는 모습을 보이며 현지 팬들에게 의미 있는 순간들을 남겼다.
지난 14일 열린 ‘모꼬지 라이브’에서는 슈퍼주니어의 규현이 출연해 ‘오징어게임’을 통해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한국 골목놀이를 직접 실시간으로 선보이고, 한국과 유사한 인도네시아의 놀이를 현지 팬으로부터 배워 공감대를 형성함으로써 한국 생활문화에 대한 친화적인 분위기를 만들었다.

2020년 카자스흐탄, 미얀마, 필리핀에 이어 2021년 러시아, 인도, 인도네시아까지 신남방, 신북방 6개국을 주빈국으로 팬들을 찾았던 ‘모꼬지 대한민국’의 성료와 함께, 내년 주빈국 선정을 두고 벌써 한류 팬들이 기대가 모아진다.

텐아시아 뉴스룸 new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