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이 우아한 비주얼로 <얼루어> 12월호 커버를 장식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 화보는 카리스마 넘치고 쿨한 마인드로 현재의 시간을 즐기는 고현정과 시간이 흘러도 변함 없는 아름다움을 지닌 161년 전통의 스위스 시계 및 주얼리 명가 쇼파드가 함께해 화제를 모았다. 특히, 칸 영화제에서 배우들의 영광스러운 순간을 장식하는 쇼파드의 하이주얼리 중 국내에 상륙한 유니크 피스들이 고현정과 만나 완벽한 비주얼을 완성해 냈다.

핑크 컬러 오프 숄더 톱을 착용한 커버 컷에서는 우아한 커브와 눈부신 광채가 아름다운 쇼파드의 시그니처 컬렉션 ‘디아망트’의 주얼리 워치와 이어링 하이 주얼리 솔리테어링으로 럭셔리한 매력을 뽐냈다.

청량한 데님 드레스에는 진귀한 옐로우 다이아몬드 2개를 중심으로 총 148개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해 아름다움의 정수를 느낄 수 있는 하이주얼리 워치와 총 13캐럿 컬러 다이아몬드와 433개의 다이아몬드가 촘촘히 세팅된 링을 매치해 은은한 미소에 활기를 더했다. 이외에도 미니멀한 드레스에 다이아몬드 주얼리로 세련된 분위기를 배가시키거나, 레인보우 빛의 사파이어가 세팅된 아이템으로 시선을 끄는 여신 비주얼을 연출했다.
수트 패션 역시 그녀만의 스타일로 소화해 낸 고현정. 베스트와 팬츠에는 쇼파드가 칸 영화제에서 수여하는 황금종려상 디자인에서 영감 받은 ‘팔마 베르트 컬렉션’으로 페미닌한 터치를 더하는가 하면, 블랙 수트에는 최근 쇼파드의 시계 컬렉션 중 가장 집중 받고 있는 알파인 이글 타임피스와 아이스큐브 주얼리로 더욱 멋스러운 룩을 완성했다.

다양한 포즈를 취하는 찰나의 순간을 포착한 컷들에서는 하트 모티프가 사랑스러운 디아망트 컬렉션 워치와 이어링으로 화사한 분위기를 극대화시켰다.

클로즈업 컷에서도 독보적인 우아함을 잃지 않는 그녀. 마치 사파이어 같은 아우라를 지닌 경쾌한 탄자나이트가 세팅된 드롭 이어링으로 한 폭의 그림 같은 컷을 연출했다. 또한, 화이트 터틀넥 톱에 루비가 유니크한 빛을 발산하는 네크리스와 워치로 포인트를 주어 기품 있는 아름다움을 과시했다.

특히, 고현정은 화보를 통해 쇼파드 하이주얼리의 유니크 피스들과 까르네와의 특별한 만남을 경험하며 쇼파드 장인들이 정성스럽게 지켜온 전통의 정수와 그들의 고귀한 장인 정신에 경의를 표하기도 했다.

독보적인 아우라가 느껴지는 고현정의 화보는 <얼루어> 12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텐아시아 뉴스룸 new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