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재석♥' 박솔미 "내 요리 좋아하는 남편, '편스토랑' 최대 수혜자"


배우 박솔미가 남편이자 배우인 한재석이 방송 출연을 좋아했다고 밝혔다.

지난 5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는 박솔미가 절친 류수영의 추천으로 합류했다. 어마어마한 요리 실력을 공개하며 첫 출연부터 강력한 우승 후보에 등극했다. 자타공인 요리 고수 어남선생 류수영이 인정하고, 출시왕 이경규조차 “이 정도 실력이면 견제해야 한다”라고 말했을 정도다.

이날 박솔미는 결혼 9년 만에 처음으로 ‘자유 부인’ 타임을 만끽했다. 남편 한재석이 결혼 후 처음으로 두 딸과 여행을 떠난 것. 이에 박솔미는 남편과 아이들이 남긴 잔반으로 근사한 브런치를 만들어 먹는가 하면, 최애 안주인 족발을 직접 만들어 행복한 혼술 타임을 즐겼다. 특히 박솔미가 두 딸을 위해 만든 집반찬 레시피는 큰 화제를 모았다. 그동안 작품에서 보여준 박솔미의 차갑고 도시적인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살림의 여왕’다운 모습에 ‘반전 매력’이라는 반응이 쏟아졌다.

그렇다면 ‘편스토랑’ 출연과 관련 박솔미의 가족, 박솔미의 지인들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한재석♥' 박솔미 "내 요리 좋아하는 남편, '편스토랑' 최대 수혜자"
박솔미는 “남편(한재석)은 표현을 많이 안하고 조금 무뚝뚝한 사람이에요. 그런 사람이 ‘정말 잘한다’고 칭찬을 해주고 진심으로 좋아하는 것이 저의 요리예요. 그럼에도 ‘편스토랑’ 출연에 대해 처음에는 반대했었어요. 맛이 없다는 말을 듣거나 출연 내내 출시를 한 번도 해보지 못하거나 하면 제가 속상해할까 봐 싫다고 했어요. 그런데 막상 ‘편스토랑’ 출연을 결정짓고 제가 요리를 더 많이 하고 또 재밌어하다 보니 지금은 한재석 님이 누구보다 즐거워하는 것 같아요. 제가 ‘편스토랑’ 출연하는 것의 최대 수혜자는 한재석 님인 거 같아요. 음식 먹을 때 제일 행복한 사람이거든요”라며 남편과의 달달한 애정을 과시했다.

또 박솔미는 절친이자 이웃사촌인 류수영의 반응도 설명했다. 이웃에 살며 가족끼리 서로 자주 왕래하며 지낸다는 두 가족. 박솔미는 “수영이(류수영)에게는 정말 고마워요. ‘편스토랑’ 촬영을 결정한 후, 수영이가 직접 저희 집에 와서 조명, 의상 등을 섬세하고 꼼꼼하게 체크해주었어요. 누구보다 응원을 많이 해줬어요. ‘편스토랑’은 수영이 때문에 용기를 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에요”라며 ‘좋은 사람’ 어남선생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한재석♥' 박솔미 "내 요리 좋아하는 남편, '편스토랑' 최대 수혜자"
마지막으로 박솔미는 “오랜만의 예능 나들이라 그런지 오히려 너무 많은 걱정과 고민으로 아쉬운 부분들이 많이 남았던 첫방이었어요. ‘편스토랑’을 촬영하는 동안 조금 편안한 마음으로 가족들이 둘러앉아, 친구 지인들과 함께하며, 재미있는 이야기와 추억을 만들 수 있는 행복한 식탁을 선물하고 싶어요. 기대하셔도 좋습니다”라고 첫 방송 소감과 함께 앞으로의 각오도 밝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