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노제 "외모로 받는 관심 감사하지만, 억울함 컸다"


댄서 노제(NO:ZE)가 실력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노제는 지난 3일 방송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댄서 리정, 모니카와 함께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노제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서 화제를 모은 '헤이마마' 춤을 추며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인 노제는 MC 유재석과 조세호를 보자마자 말을 잇지 못하는 허당미를 발산해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노제는 "'스우파' 출연이 처음에는 두려웠다. 외적인 부분으로 주목 받는 게 감사하지만 억울함이 컸다"라며 "당시에는 '보여줄 거 많은데', '실력이 없는 건가?'라고 생각했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스우파'에서 실력을 인정받을 기회가 생겼을 때는 눈물부터 났다. 그동안 참았던 서러움이 터진 느낌"이라고 밝혔다.

또한 노제는 "'내가 리더로서의 면모를 가지고 있나'라는 의심이 들었다. 그럼에도 나를 믿어주는 팀원들이 있어서 좋은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이렇듯 방송에서 솔직 담백한 모습을 보여준 노제는 "리더로서 부족한 면이 있었는데 불평불만 없이 누구보다도 응원해 줘서 고맙다"라며 "앞으로 평생 같이 행복하게 춤췄으면 좋겠다"라고 웨이비 크루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노제는 최근 종영한 '스우파'에서 트렌디한 감각과 실력, 화려한 비주얼로 대중들의 눈도장을 찍은 안무가. 이후 다방면의 활약을 예고하며 팬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