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미손 "염따, 어른 같지도 않아"
"비겁하게 아티스트 데려갔다"
염따 "내 팬들, 어린 아이 취급 말길"
래퍼 마미손이 염따를 공개 저격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래퍼 마미손이 염따를 공개 저격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래퍼 마미손이 염따가 자신의 레이블 소속이었던 신인 아티스트 2명의 계약 해지를 유도하고 본인의 회사로 영입했다고 폭로했다.

마미손은 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염따와 데이토나에 관련된 이야기 좀 해볼게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마미손은 "뷰티풀 노이즈(마미손의 레이블) 전속계약 요율은 6대4로 아티스트가 6, 회사가 4"라며 "계약 기간은 각각 아티스트마다 다르지만 대부분 5년인데 업계 표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데이토나(염따 레이블)에서 데려간 두 아티스트 A와 B는 바로 직전 저희 소속이었다. A의 계약은 뷰티풀 노이즈 이름으로 이뤄졌고, 속한 곳은 뷰티풀 노이즈 서브 레이블로서 내가 계획하고 있던 곳이다. 따라서 계약 요율이 다르다. 이곳에 속한 친구들은 회사가 6, 아티스트가 4"라며 "이 친구들이 계약할 당시 다들 중학생이어서 아직 손을 많이 봐줘야 하는 상태였고, 향후 몇 년간은 (수익을)기대 못하는 상황이라 요율 자체도 회사에서는 별 의미가 없었다. 잘 발전할 수 있게끔 시간과 노력을 들여야 되는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마미손은 A와 B를 위해 제작비 2000~3000만원을 들여 유튜브 콘텐츠를 제작하고, 라이브 영상과 공연도 기획했으며 서초동 작업실을 제공하고 송캠프를 열어 원슈타인과 같이 작업하게 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A는 원슈타인과 같이한 노래를 발매하기도 했다.

그러던 중 A와 B는 Mnet '고등래퍼4'에 출연하며 주목을 받게 됐다. 마미손은 "여러 모로 회사에서 잘 나올 수 있게 노력했고,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두면서 이제 '고등래퍼' 끝나고 좀 내도 되겠구나 싶어서 타이밍을 잡고 있었는데, 두 친구가 갑작스럽게 계약 해지를 하고 싶다고 했다. A와 B는 각자 다른 이유로 동시에 계약 해지를 요구했다"고 했다.

이어 "두 친구가 해지 이야기를 했을 때 직감적으로 그냥 알 수가 있었다. 이거 계약 해지를 유도하고 데려가려고 하는 누군가가 있구나 생각했다. 이게 되게 치사하고 비겁한 거다"며 "회사는 아티스트가 인지하고 있는 것보다 꽤 많은 일들을 뒤에서 하지만 아티스트들은 대부분 모르는 경우가 많고, 그게 자연스러운 것"이라고 말했다.
래퍼 마미손(오른쪽)이 저격한 염따/ 사진=Mnet, 텐아시아 DB
래퍼 마미손(오른쪽)이 저격한 염따/ 사진=Mnet, 텐아시아 DB
그는 "중요한 건 염따의 행동이다. 만약 이 친구들을 회사에 데려가고 싶었으면 회사 대 회사로 저한테 와서 얘기를 꺼냈어야 됐는데, 염따는 이 친구들한테 (해지 이야기를)시켰다"며 "그래서 내가 인스타그램에 글을 화가 나서 썼고, 어른 같지도 않은 사람이 어린 친구들한테 티셔츠나 팔면서 어른 행세하는 게 너무 화가 났다"고 털어놨다.

마미손은 "두 친구한테 계약해지를 해주지 않아도 됐다. 법적으로 아무런 귀책 사유가 저한테 없었지만 해줬고, 계약서에 명시된 위약금을 계산조차 안 해보고, 그냥 해지해줬다"고 밝혔다. 이어 "그 타이밍('고등래퍼4' 출연 직후)에 데이토나에 갔으니, 데이토나는 큰 부담없이 신나서 앨범 내주고 홍보해 주고 할 수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염따가 똑똑하니까 눈치 정도는 볼 줄 알았는데, 내가 욕을 먹는 상황에서 입 닫고 아무 말 없이 있으니까 되려 당당하게 나한테 노예계약 프레임을 씌우더라"며 "염따는 나와 서로 치고받고 한 번 하면 끝나고, 심리적으로 견뎌지는데 이 친구들은 아니지 않나. 이 와중에도 염따는 티를 판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염따는 같은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어른같지도 않은 건 맞다"면서도 "이렇게 나락가는 와중에도 날 좋아해준 사람들을 어린 애들 취급하진 말아주길 바란다. 그리고 A와 B중에 오늘 앨범이 나온다"고 말했다.

두 사람간의 마찰은 지난 4월 수면 위로 떠올랐다. 마미손은 당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레이블 중에 상도덕 무시하고 아티스트, 그것도 아무것도 모르는 어린 친구들 빼가려고 하는 어느 한 곳, 지금 그냥 지켜보고 있는데 이게 내가 심증 아니고 확증이다 싶으면 커리어 걸고 개처럼 물어 뜯을 것이니까 피 볼 각오하라"며 "그 과정이 절대 정의롭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당시 '고등래퍼4'가 한창 방영중이었다.

이후 뷰티풀 노이즈 소속으로 '고등래퍼4'에 출연한 이상재와 황세현이 데이토나로 이적하면서 마미손이 언급한 레이블의 정체가 드러났다.

이에 염따는 지난달 27일 발매한 황세현의 신곡 '맘따염따'에서 '마미손보다 더 벌어라, 노예 계약서를 벗어라'라는 가사로 마미손을 저격했다. 이에 대해 마미손은 별다른 입장을 보이지 않다가 유튜브를 통해 맞대응에 나섰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