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김선호 광고 공개
피해자 사과 받아 복귀 강행
밝은 모습의 김선호 '눈길'
배우 김선호/ 사진=11번가 유튜브 채널 캡처
배우 김선호/ 사진=11번가 유튜브 채널 캡처


배우 김선호가 전 여자친구 폭로 이후 '손절' 당한 광고계에서 부활의 불씨를 살려내고 있다.

온라인 유통업체 11번가는 1일 오전 11시 각종 SNS를 통해 '십일절 페스티벌'을 알리는 모델 김선호의 캠페인 광고를 송출했다.

공개된 영상 속 김선호는 11번가를 상징하는 숫자 11를 손가락으로 그리는 등 환한 모습으로 대중 앞에 나타났다. 해당 광고는 지난 10월 초 사전 제작된 것으로 김선호 이슈가 불거지기 전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선호는 지난 4월 11번가의 모델로 발탁됐고, 성실하게 활동을 수행하면서 자신의 커리어도 승승장구했다.

그러다 지난달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인 전 기상캐스터 최영아가 교제 당시 그에게 낙태를 종용받았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었다. 이에 관한 논란이 확산되자 11번가를 비롯한 업체들은 김선호의 광고 공개 여부를 놓고 고민해왔다.

하지만 11번가는 지난 20일 김선호가 공식 사과를 한 이후 상대방이 이를 받아들이면서 그의 모델활동을 재개했다. 이외에도 김선호를 메인 모델로 선정한 업체들도 김선호에 대한 여론을 살피며 태세를 전환하고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