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방송인 허지웅이 고(故) 신해철의 7주기를 맞아 애틋한 심경을 전했다.

허지웅은 지난 27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형 나 이제 일곱 살 더 먹었다. 암 걸렸는데 살았어"라고 밝혔다.

또한 "형 나도 디제이 한다. 형이랑 술 마시고 싶다"며 "이럴 줄 알았으면 떠들고 술 마실 시간에 사진이나 잔뜩 찍어둘걸. 형 보고 싶다"고 털어놓았다.

공개된 사진 속 허지웅은 신해철과 얼굴을 맞댄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두 사람은 술잔을 기울이며 돈독한 우정을 자랑했다. 특히 이들의 다정한 모습이 먹먹함을 자아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고인은 2014년 10월 17일 서울의 한 병원에서 위장관유착박리술 수술을 받은 후 고열과 가슴 복부 통증을 호소하던 중 심정지로 쓰러졌다. 그로부터 열흘 뒤, 저산소 허혈성 뇌 손상으로 세상을 떠났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