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철민 페이스북
사진=김철민 페이스북


폐암 투병 중인 개그맨 겸 가수 김철민이 고통을 호소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김철민은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죽을 만큼 아프네요"라는 짧은 글로 말기 암 환자의 고통을 전했다.

팬들은 "여태 잘 버텨오셨으니그래도 끝까지 잘 견디시길" "희망 잃지 마세요"라며 따뜻한 댓글로 김철민을 응원했다.

김철민은 2019년 폐암 4기를 선고 받고 투병 중이다. 그는 투병 중에도 근황을 올리며 대중과 소통해왔다.

그는 지난 8월 "현재 몸 상태로는 항암치료를 더 이상 할 수가 없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잘 버티고 있다"는 의지를 드러내 많은 응원을 받았다.

한편 1994년 MBC 5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김철민은 2007년 MBC '개그야'로 얼굴을 알렸으며, 대학로에서 공연을 이어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