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나영 인스타그램
사진=김나영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나영이 두 아들의 사랑스러운 모습을 공개했다.

김나영은 16일 자신의 SNS에 “둘이 잘 놀때 제일 예뻐”라며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나영이 두 아들 신우·이준 형제가 사이좋게 놀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앞서 김나영은 방송을 통해 형제의 방 벽에 마음대로 낙서를 하도록 허락하는 쏘쿨한 모습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방송에서 확인했을 때보다 낙서가 더욱 많아져 한 벽면을 가득 메운 모습이 눈길을 끈다.

한편,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 출연 중인 김나영은 두 아들의 육아 일상을 공유하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