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버·애드시런 이어 또
"팝스타의 욱일기 논란 계속"
"다시는 사용하지 못하도록 해야"
서경덕 교수(왼쪽)와 레드 제플린 공식 홈페이지 캡처/ 사진=인스타그램
서경덕 교수(왼쪽)와 레드 제플린 공식 홈페이지 캡처/ 사진=인스타그램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세계적인 팝스타 레드 제플린이 욱일기 문양을 사용한 것에 대해 항의 메일을 보냈다.

서 교수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세계적인 팝스타 '레드 제플린'의 홈페이지 배경화면 및 티셔츠에 욱일기 문양을 사용해 큰 논란이 되고 있다"는 글과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레드 제플린 홈페이지에서 판매하는 굿즈의 모습이 담겼다. 1971년 일본에서의 첫 공연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제작된 티셔츠 디자인과 홈페이지 배경화면에는 욱일기가 그려져 있다.

이에 서 교수는 "오늘 아침 항의 메일을 보내 '욱일기는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 군대가 사용한 군기로 전범기에 해당한다'고 설명해 줬다"고 밝혔다.

그는 "세계적인 팝스타의 욱일기 논란은 계속 제기돼 왔다"며 "저스틴 비버는 욱일기 문양 패딩을 입어 논란이 됐고, 에드 시런은 자신의 SNS계정에 올린 영상속에 욱일기 디자인을 사용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욱일기의 정확한 역사적 의미을 몰라서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비난만 할 것이 아니라 제대로 알려줘서 다시는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서경덕 교수는 "최근 일본 외무성이 10개 국어로 제작해 공개한 욱일기 홍보영상에 관한 '대응 영상'을 곧 제작해 전 세계에 널리 알려보겠다"고 다짐했다.

서경덕 교수는 지난 9일 575돌 한글날을 맞아 배우 송혜교와 중국 가흥에 위치한 '한국임시정부요인거주지'에 대형 한글 간판을 기증하는 등 우리 문화를 바로잡기 위한 선행을 펼치고 있다.

다음은 서경덕 교수의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이다.

세계적인 팝스타 '레드 제플린'의 홈페이지 배경화면 및 티셔츠에 욱일기 문양을 사용해 큰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
현재 레드 제플린의 홈페이지에서는 1971년 일본에서의 첫 공연후 50주년을 기념하는 티셔츠를 판매하고 있는데, 홈페이지 배경화면과 티셔츠 디자인에 욱일기 문양을 사용했습니다.
.
이에 대해 오늘 아침 항의메일을 보내 "욱일기는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 군대가 사용한 군기로 '전범기'에 해당한다"고 설명해 줬습니다.
.
또한 "이런 전범기를 홈페이지 및 티셔츠 디자인으로 사용한다면 많은 아시아 팬들에게는 또 다시 큰 상처를 주는 행위"라고 강조했습니다.
.
특히 "빠른 시일내에 꼭 수정하여 세계적인 팝 스타로서 전 세계 팬들에게 좋은 선례를 만들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
세계적인 팝스타의 욱일기 논란은 계속 제기되어 왔습니다. 저스틴 비버는 욱일기 문양 패딩을 입어 논란이 됐고, 에드 시런은 자신의 SNS계정에 올린 영상속에 욱일기 디자인을 사용해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
암튼 욱일기의 정확한 역사적 의미을 몰라서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 입니다. 욱일기 문양을 활용한다고 비난만 할 것이 아니라 제대로 알려줘서 다시는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
아무쪼록 최근 일본 외무성이 10개 국어로 제작해 공개한 욱일기 홍보영상에 관한 '대응 영상'을 곧 제작해 전 세계에 널리 알려보겠습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