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원피스=국내산"
"잘못된 정보 많다"
"카디건 판매 늘어"
방송인 함소원/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함소원/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함소원이 쇼핑몰 논란에 대해 직접 언급했다.

함소원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문의가 너무 많아서 알려드린다"며 "원피스는 국내산"이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라방(라이브 방송)에서 의류 상세컷보다도 자세한 영상이 올라와 있다. 참고해달라"며 "함소원 안티들이 기자님들에게 보낸 이메일 잘못된 정보가 많다"고 토로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함소원이 누리꾼과 나눈 메신저 내용이 담겼다. 함소원은 "원피스도 중국산이냐"는 질문에 "국내산"이라고 답했다.

"이 기사엔 댓글이 허용돼 있다"는 제보에는 "하루 이틀도 아니고"라며 씁쓸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또 "제품에 하자가 있으면 당연히 교환 환불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함소원은 한 쇼핑몰을 통해 판매하는 카디건의 가격이 알려지면서 도마 위에 올랐다. 한 누리꾼이 "카디건 하나에 13만 원이다. 가격이 비싸니 질은 좋을 것 같았지만 아크릴 77%에 울 8% 중국산이었다"며 "환불도 안 된다"는 내용의 글을 퍼뜨리면서다.

이후 해당 글이 기사화되자 함소원은 "제품에 하자가 있을 경우 교환, 환불이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또 지난 12일 라이브 방송을 통해 "카디건 기사가 나와서 홈페이지가 난리가 났다. (누리꾼들이) 들어왔다가 카디건을 엄청 많이 가져갔다. 수량이 오후부터 갑자기 빠졌다"며 "취소가 단 하나도 안 나왔다"고 설명했다.

함소원은 쇼핑몰을 둘러싼 논란에도 라이브 방송 등을 통한 판매를 멈추지 않고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