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영화 ‘어부바’ 배우 관객과 대화 (사진출처 : HAK 프로덕션)

부산 국제 영화제가 2년만에 다시 개막했다.

‘커뮤니티 BIFF’ 가 올해 주목할 만한 개봉작으로 선정한 영화 ‘어부바’의 상영회 및 관객과의 대화가 지난 7일 롯데시네마 대영점에서 열렸다.

부산의 작은 포구에 사는 어부바호 선장과 아들의 이야기를 담은 가족 코미디 영화 ‘어부바’는 이날 감독 최종학, 배우 정준호, 최대철, 이엘빈 등이 참여해서 상영회 이후 재미있는 관객과의 대화를 이어나갔다.
배우 정준호는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집에 있는 아이들이 가장 먼저 생각이나 따뜻한 가족 이야기에 출연을 결심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배우 최대철은 “진짜 형님처럼 자신을 생각해주는 진심이 느껴진 정준호 선배님의 연기에 자신이 더 몰입 할 수 있었다”며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촬영장에서 전하지 못한 속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아역배우 이엘빈은 “아버지와 삼촌이 너무 좋아서 촬영 내내 즐거웠다. 바로 다음 작품도 같이하고 싶다”고 전했다.

영화를 연출한 최종학 감독은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따뜻한 가족 영화인 ‘어부바’를 보시고 국민 모두가 힘낼 수 있었으면 좋겠고 촬영에 적극 협조해주신 중구청장님을 비롯한 구민 여러분들과 영화인들을 위해 조례까지 만들어 도움을 주고 있는 윤정운 구의원님께 감사드린다”는 인사를 전했다.

글로빅 엔터테인먼트와 HAK 프로덕션이 공동으로 제작한 영화 ‘어부바’는 내년 초 개봉을 준비하고 있다.

텐아시아 뉴스룸 new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