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두 인스타그램
자두 인스타그램


가수 자두가 이색적인 근황을 전했다.

자두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다 하다 이제 머리 자란 간증을 하네. 잔머리 채우자 해서 그저 채웠을 뿐인데. 채운 자리에 머리가 나고 자라네? 뭘 했는지 나는 이름도 모르지만 암튼 이게 무슨 일이야?! 이 새벽에 너무 놀라서"라는 글과 함께 짤막한 영상을 게재했다.
"이 새벽에 무슨일?"…자두, 잔머리 심었다가 '깜짝' [TEN★]
영상 속 자두는 자라난 잔머리에 신기해 하고 있다. 자두는 화장기 거의 없는 얼굴로 이러저리 머리를 만지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자두는 2013년 6살 연상 재미교포 목회자와 결혼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