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덕' 방탄소년단 뷔, 전 세게 팝팬들 사로잡은 ‘ BTS X Coldplay'


방탄소년단 뷔가 콜드 플레이(Coldplay)와 함께 한 꿈같은 무대에서 행복한 표정으로 들려준 깊고 부드러운 목소리로 전 세계 팝팬들을 사로잡았다.

콜드 플레이는 6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Coldplay X BTS - My Universe’ 라이브 영상을 공개했다.

뉴욕의 아폴로 시어터에서 방탄소년단과 콜드 플레이가 어코스틱 연주에 맞춰 호흡을 맞추는 모습을 찍은 영상은 레전드와 레전드의 만남으로 팝계에 길이 남을 역사적인 순간이었다. 두 레전드 그룹은 서로를 마주 보며 둥글게 모여 음악적 교류를 하는 모습은 팬들에게는 감동 그 자체였다.

콜드 플레이의 빅팬으로 오랫동안 콜드 플레이와 협업하고 싶다는 바람을 여러 차례 밝혀왔던 뷔는 성덕이자 같은 아티스트로 함께 해 더욱 뜻 깊은 자리다. 크리스 마틴은 방탄소년단과의 협업 과정을 밝히면서 방탄소년단이 같이 작업하고 싶어 한다는 말을 여러 명에게 오래전에 들었다고 인터뷰에서 말해 협업이 성사된 하나의 요인으로 작용했다.

방탄소년단과 콜드 플레이가 자유롭고 활기찬 분위기에서 함께 노래하던 중 뷔의 파트인 “어둠이 내겐 더 편했었지 길어진 그림자 속에서”가 시작되기 전 크리스 마틴은 기타 소리를 최대한 작게 연주해 뷔의 목소리에 집중했다. 뷔도 가이 베리맨의 베이스기타 연주에 맞춰 입으로 박자를 맞추며 애드립으로 시작, 오랜 시간 꿈으로 상상해왔던 콜드 플레이와의 공연에 몰입했다.

뷔의 부드럽고 깊이 있는 저음은 어쿠스틱한 기타소리와 함께 부드럽게 감겨들어가며 광활한 느낌의 곡에 깊은 풍미를 더하며 한층 더 풍부하게 했다. 볼륨과 파워가 있으면서 톤에 깊이를 준 뷔의 유니크한 저음을 들은 크리스 마틴은 녹음 당시 여러 번 완벽하다를 연발하며 극찬을 보내며 흡족한 웃음을 보였다.

영상을 본 팬들은 “태형이 아이처럼 좋아하는거 봐 광대가 볼록해”, “태형이 표정 봐 천국이 따로 없어”, “태형이 목소리는 정말 보물...천상의 보컬이야”, “태형이 파트에 연주 소리 낮춰 주는 장면 너무 짜릿”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