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소영 인스타그램
/사진=김소영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소영이 워킹맘의 고충을 토로했다.

김소영은 6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어제는 놀다가 넘어져 우는데, 회의 지각할까 봐 급하게 달래다 출근하고, 오늘 아침에도 숨바꼭질을 하자며 너무 귀여웠는데, 꼭 한 번 안아보고 바로 나왔다"고 밝혔다.

또한 "매일 밤 퇴근하면 상진에게 '오늘은 얼마나 귀여웠어?' 물어본다. 상진은 '기가 막혔다'며 '매일이 오늘이 레전드'였다며 장난 반 자랑 반"이라며 "낮에 재미있는 행동을 했던 영상을 보여주면 킥킥 웃다 나도 잠들고, 아기 두세 살은 정말 놀라운 시기였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매일 새로운 말과 행동, 귀여움을 해낸다. 바쁘게 일하면서 부모님을 더 못 챙겨드리고, 남편하고 못 놀고, 아기 크는 걸 못 보고. 시간이 야속하게 가는 것이 서글플 때가 있다. 그렇지만 결국 열심히 사는 게 그 가족들을 위한 길이기도 하고, 솔직히 누구보다 나 자신을 위한 길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이어 "내가 아마 한가했다면 분명 우울해했을 걸 알기에, 지금 이 상황들은 누가 시킨 것도 아니다. 그저 내 성격 내 팔자 때문이기에 기꺼이 받아들였다"며 "하지만 그런데도 하루, 일주일, 한 달이 너무 빠르다"고 강조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장난감을 가지고 홀로 놀고 있는 딸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에 김소영은 딸을 향한 애틋한 모성애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소영은 2017년 방송인 오상진과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다음은 김소영 인스타그램 전문이다.어제는 놀다가 넘어져 우는데, 회의 지각할까봐 급하게 달래다 출근하고, 오늘 아침에도 숨바꼭질을 하자며 너무 귀여웠는데, 꼭 한 번 안아보고 바로 나왔다.

매일 밤 퇴근하면 상진에게 “오늘은 얼마나 귀여웠어?” 물어본다. 상진은 기가 막혔다며, 매일 오늘이 레전드였다며(?) 장난 반 자랑 반. 낮에 재미있는 행동을 했던 영상을 보여주면 킥킥 웃다 나도 잠들고. 아기 두 세 살은 정말 놀라운 시기였다. 매일 새로운 말과 행동, 귀여움을 해낸다.

바쁘게 일하면서 부모님을 더 못 챙겨드리고, 남편하고 못 놀고, 아기 크는 걸 못 보고. 시간이 야속하게 가는 것이 서글플 때가 있다. 그렇지만 결국 열심히 사는 게 그 가족들을 위한 길이기도 하고. 솔직히 누구보다 나 자신을 위한 길이기도 하다.

내가 아마 한가했다면 분명 우울해했을 걸 알기에. 지금 이 상황들은 누가 시킨 것도 아니고 그저 내 성격 내 팔자 때문이기에. 기꺼이 받아들였지만, 그럼에도 하루, 일주일, 한 달이 너무 빠르다.

#셜록24개월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