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지적 재산권 불법 거래"
"공구 아닌 저작권 침해다"
"내가 하는 일 여자 향한 건데"
칼럼니스트 곽정은/ 사진=텐아시아DB
칼럼니스트 곽정은/ 사진=텐아시아DB


칼럼니스트 곽정은이 여성 회원들을 중심으로 운영하는 커뮤니티 일부 회원들의 게시물에 대해 꼬집었다.

곽정은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음 카페 '여성시대'라는 곳의 글"이라는 설명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여성시대' 커뮤니티에 '곽정은'을 검색하면 나오는 게시물의 제목이 담겼다. '공구모집', '곽정은 명상 함께 들으실 분 찾아요' 등의 제목으로 곽정은이 제작한 명상 콘텐츠를 공유할 카페 회원을 찾는 글이 발견된 것.

이에 대해 곽정은은 "솔직히 진심으로 힘이 빠진다"며 "수많은 이의 손을 거쳐 혼신의 힘을 다해 만들고 편집해 곧 오픈하는 콘텐츠가 아이디 공유 불가임에도 매일 이런 글이 올라오고 댓글이 수십개씩 달린다"고 토로했다.
사진=곽정은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곽정은 인스타그램 캡처
이어 "누군가의 소중한 지적 재산권을 가지고 이런 식으로 불법으로 사고 파는 것은 공구 아니다. 저작권 침해다"라며 "내가 하는 모든 일은 여자들을 향해 있는데 이런 일을 버젓이 올리는 여성들의 인터넷 카페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지 마음이 참 그렇다"고 털어놨다.

끝으로 곽정은은 자신의 콘텐츠에 대해 "내 개인의 작업이 아니다. 너무도 많은 분들의 노고가 들어간 결과물"이라며 "이런 일 제발 하지 말라고 이야기 전해주실 분 계시냐? 참다 참다 올린다"고 강조했다.

곽정은은 과거 JTBC '마녀사냥' 출연으로 이름을 알렸으며 현재는 KBS Joy '연애의 참견3', IHQ '언니가 쏜다!' 등에 출연하고 있다. 개인 유튜브 채널 '곽정은의 사생활'도 운영하며 대중들과 소통 중이다. 다음은 곽정은의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이다.다음카페 여성시대 라는 곳의 글.

솔직히 진심으로 힘이 빠집니다

진심을 다해 만든 유튜브 클립은 머리부분 다 잘라내고 자막만 남겨서 갈무리해 올리고 수많은 이의 손을 거쳐 혼신의 힘을 다해 만들고 편집해 곧 오픈하는 101클래스.. 아이디 공유 불가임에도 매일 이런 글이 올라오고 댓글이 수십개씩 달리는 것.

누군가의 소중한 지적 재산권을 가지고 이런 식으로 불법으로 사고파는것.. 공구 아니죠. 저작권 침해입니다.

내가 하는 모든 일은 여자들을 향해 있는데 욕을 먹고 위협을 받고 손해를 감수해도 그저 괜찮은 게 그런 이유인데 이런 일을 버젓이 올리는 여성들의 인터넷카페라는걸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지. 마음이 참 그렇습니다.

저는 재능기부로 명상 수업 오프라인에서 매달 열고 있고 명상 수업을 통해 3년째 여성등에게 다양한 기부활동 해오고 있습니다 명상을 계속 전하기 위해서 그동안 경제적인 손실도 많았지만 그저 여성들에게 이것을 전하겠다는 마음에 모두 감수해도 괜찮았어요.

101클래스는요, 제 개인의 작업이 아닙니다 너무도 많은 분들의 노고가 들어간 결과물이에요 그리고 막상 돈 부치고 아이디 공유 하셔도 영상 제대로 못보실 확률이 큽니다.

이런 일 제발 하지 말라고 이야기 전해 주실 분 계실까요? #참다참다올립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