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니힐 빛나 웨딩사진./ 사진제공=해피메리드컴퍼니
써니힐 빛나 웨딩사진./ 사진제공=해피메리드컴퍼니


걸그룹 써니힐의 리더 빛나(본명 이금빛나, 전 활동명 승아)가 '10월의 신부'가 된다.

해피메리드컴퍼니는 5일 "빛나가 오는 23일 오후 경기도 광주의 한 미술관에서 결혼식을 올린다"라고 밝히며 써니힐 전 멤버 주비(본명 김은영), 미성(본명 이미성), 현 멤버 코타(본명 안진아)가 들러리로 함께한 웨딩화보를 공개했다.

웨딩화보는 예비 신랑 곁에서 아름다운 드레스 자태를 드러낸 빛나를 중심으로 전 멤버와 현 멤버가 즐거운 분위기를 연출, 훈훈함을 자아낸다. 특히 써니힐 탈퇴 후 새로운 활동을 펼치고 있는 전 멤버 주비와 미성이 특별히 빛나의 웨딩화보 촬영에 참여하며 끈끈한 의리를 보여줬다.

예비 신랑은 빛나의 중학교 동창으로, 두 사람은 친구로 오랜 기간 지내왔으며, 2년 반 전 연인으로 발전해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 빛나는 "서른이 넘은 뒤 친구(예비 신랑)를 보는데 느낌이 다르더라. 먼저 대시해서 연애하게 됐고, 만나면 만날수록 좋은 감정이 커져서 결혼해야겠다고 결심했다. 연애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매일 같이 프러포즈를 했다"라고 말했다.

예비 신랑은 자동차 분야의 연구원으로 훈남 스타일이다. 빛나는 "제가 원래 예민한 편인데 이 친구는 그런 저를 잘 컨트롤해준다. 예비 시부모님 또한 금슬이 좋고, 자상하시다. 이런 환경에서 자란 친구이기에 자상할 수밖에 없는 것 같다. 이 친구랑 살면 나도 많이 바뀌겠다 싶은 마음이 든다"라며 예비 신랑과 예비 시부모를 향한 애정을 쏟아냈다.

빛나의 결혼식은 아는 회장의 주례로, 사회는 개그맨 김기욱이, 축가는 써니힐 멤버들이 부를 예정이다. 빛나는 결혼식을 마친 후 미국 뉴욕으로 신혼여행을 떠날 계획이다. 결혼 이후의 계획에 대해 그녀는 "아직 결혼 전인 멤버들이 결혼하고 싶은 마음이 생길 정도로 정말 예쁘게 잘 살겠다"라며 축복을 당부했다.

빛나는 2007년 써니힐의 싱글 앨범 'Love Letter'로 데뷔했다. 써니힐은 'Midnight Circus', '베짱이 찬가' 등의 히트곡으로 사랑받는 걸그룹이다. 2018년 12월 주비와 미성이 탈퇴했으며, 2019년 새로운 멤버 건희, 은주를 영입했다. 빛나는 써니힐의 리더와 활력소를 담당하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