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ARMY에서 가장 완벽한 A를 아미를 위해 만들기


방탄소년단(BTS) 진이 예쁘고 완벽한 A를 만들어 팬덤 아미(ARMY)를 기쁘게 했다.
방탄소년단 진, ARMY에서 가장 완벽한 A를 아미를 위해 만들기
방탄소년단은 지난 1일 공식 유튜브 채널 'BANGTANTV'에 'How ARMY Was Put Together - BTS' 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공개하고 바로 이어 공식 네이버 포스트에 ‘ARMY 만들기 비하인드 스케치!’ 사진을 게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방탄소년단의 곡인 '버터'(Butter)의 안무 중 멤버들이 직접 'ARMY'를 만든 비하인드 이야기가 담겨있다.

진은 브라운 웨이브 헤어에 프릴이 달린 화이트 시스루 상의와 블랙 숏 슬리브를 레이어드해서 입고, 청바지 위 치마를 매치한 젠더리스룩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특별하고 빛나는 착장으로 등장했다.

진은 '버터'에서 정국과 완벽한 모양의 'A'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시도하며 촬영 내내 밝은 분위기를 이끌었다.

진은 정국과 서로의 팔을 잡고 의지한 채 머리를 맞대고는 'A'모양이 맞는지 모니터를 보며 확인하기도 하고 한쪽 팔을 맞잡고 또 한 팔을 머리위로 올려 잡는 등 다양한 모양의 A만들기를 시도하는 모습도 보였다.

진은 포기하지 않고 다양한 방법과 계속되는 연습과 모니터링을 반복하며 정국과 완벽한 동작을 만들어 내 멤버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반복된 연습으로 곧 버터의 하이라이트인 ARMY 글자를 완성할 수 있게 되었고, 이후 무대 후 인터뷰 때마다 화제가 되며 인터뷰어에게 질문을 받는 화제의 장면이 되었다. 반복되는 연습으로 진과 정국은 인터뷰 중의 갑작스런 요청에도 금방 달려가서 A 글자를 완성할 수 있었고, 매 무대마다 큰 박수를 이끌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