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배우 이필모의 아내 서수연이 지성미를 뽐냈다.

서수연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0월부터의 다짐. 논문 쓰자. 할 수 있다. 아자 아자"라고 글을 올렸다. 함께 게시한 사진은 서수연이 논문 계획을 노트에 적은 메모. 번호를 매겨 연구 과정의 계획을 세우고 할 일을 적어둔 꼼꼼함이 눈길을 끈다. 외모뿐만 아니라 지성미도 갖춘 서수연의 모습이 감탄을 자아낸다.

한 네티즌이 "저도 육아 중인 박사과정 수료생이예요. 저도 진짜 10월부터 쓸겁니다"라고 댓글을 남기자 서수연은 "같은 상황. 진짜 10월부터...내일이에요"라고 답글을 달아 웃음을 자아냈다.

1974년 이필모와 1985년생 서수연은 TV조선 연애 리얼리티 '연애의 맛'을 통해 만나 2019년 2월 결혼했다. 슬하에 아들 담호 군을 두고 있다. 서수연은 청담동에서 이탈리안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