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늦둥이 품에 안았다
이진호, 현처 A씨 목격담 공개
"완전히 베일에 싸여 있는 상황"
방송인 김구라. /텐아시아DB
방송인 김구라. /텐아시아DB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가 방송인 김구라의 현처 A씨에 대한 목격담을 알렸다.

이진호는 지난 2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김구라의 둘째 출산 소식이 연예계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진호는 김구라의 태도 논란을 언급하며 "둘째 출산 소식이 알려진 당일, 이같은 태도 논란 이슈가 불거지면서 김구라가 상당히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고 있다고 한다. 늦게 낳은 둘째에 대한 사랑이 얼마나 남다른지를 엿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가 김구라와 여자친구 A씨의 열애에 대해 처음으로 인지한 시기는 2019년 9월이었다. 바로 일산 식사동에서 두 사람이 데이트하는 모습이 목격되고 있다는 제보 때문"이라며 "인근 동네에서 두 사람이 굉장히 다정하게 식사하는 모습이 현지 주민들에게 포착이 된 것이다. 실제로 두 사람이 함께 자주 가는 단골집까지 생겼을 정도"라고 설명했다.

또한 "식사동은 김구라가 실제로 거주하는 지역이 아니냐. 그래서 두 사람이 2019년 9월 이전부터 동거를 했다는 말이 나왔다. 사실 김구라의 현처 A씨의 정체에 대해 아는 사람은 거의 없다. 얼굴이 외부에 노출된 적이 없어서 어떤 일을 했던 인물인지조차 밝혀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이진호는 "지난 2월 방영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 전진, 류이서 부부가 김구라 부부와 만난 적이 있다고 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두 부부는 인근 아파트에서 거주하는 이웃이다. 류이서는 김구라의 아내에 대해 '지적이고 예쁘고 성격도 좋다', '언니가 너무 세심하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동료 연예인이 아닌 A씨를 실제로 본 관계자들의 말은 어땠을까. 이진호는 "김구라 아내를 실제로 본 이들의 말에 따르면 A씨는 애교가 많고 굉장히 싹싹한 편이라고 한다. 늘씬한 데다가 고급스러운 외모를 갖췄고 패션 역시 상당히 훌륭한 인물이라더라. 공식 석상에서 김구라와 절대로 함께 못 나올 정도로 비주얼 차이가 심하다는 농담 섞인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아들인 그리조차 '동안이고 너무 예쁘다', '그래서 누나라고 부른다'고 밝히기도 했다. 다만 앞서 말한 대로 방송은 물론, 어떤 공식 석상에서도 모습을 드러낸 적이 없어 그 이름조차 알려지지 않았다"며 "A씨는 이름부터 과거, 현재 모습까지 완전히 베일에 싸여 있는 상황이다. 김구라는 최근 예능을 통해 '아내가 아침밥을 해주고 옷도 코디해준다', '아침 여섯 시에 골프를 치러 간다고 해도 배웅을 하는 스타일', '청소를 호텔급으로 해준다' 등 현처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제는 애처가가 다 된 김구라가 자신이 출연하고 있는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아내를 공개할 수 있을지 그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구라는 1970년 10월 3일생으로 올해 52세다. 그는 2015년 이혼했으며, 지난해 12살 연하의 아내와 새로운 가정을 꾸렸다. 지난 23일에는 둘째 아이를 품에 안으며 늦둥이 아빠가 됐다는 소식이 전해져 많은 축하를 받았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