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공항패션 또 품절...루이비통도 반한 영향력



방탄소년단(BTS) 진의 공항 패션이 화제가 되며 하루 만에 품절됐다.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 사절’로 임명된 방탄소년단은 유엔 총회가 열리는 미국 뉴욕으로 18일 출국했다.

진은 명품브랜드 루이 비통 엔드 골 크루넥 흰 티셔츠와 스카이블루 컬러 NBA 데님 팬츠, 패션쇼에서 직접 들었던 그린 리터백을 크로스로 메고 공항 패션을 선보였다.

진은 루이 비통 ‘2021 가을 겨울 남성 패션쇼 - 서울 스핀오프’ 패션쇼에서 클로징 모델로 선택돼 명실상부 '루이비통 컬렉션의 얼굴’로 남다른 아우라로 쇼를 빛낸 바 있다.
방탄소년단 진, 공항패션 또 품절...루이비통도 반한 영향력
진은 볼캡과 마스크로 얼굴을 다 가렸음에도, 사이로 반짝이는 눈동자와 사랑스런 눈빛은 전 세계 팬들에게 큰 설렘을 안겼다. 흰 티에 청바지로 심플하고 캐주얼 한 착장에 포인트를 준 그린 컬러의 리터백과 귀엽게 달린 키링은 진의 멋진 피지컬과 귀엽고 사랑스러움이 합해져 매력을 한층 더 배가 시켰다.

이날 진이 입었던 티셔츠와 청바지, 가방은 미국 온라인 스토어에서 모두 품절됐고, 한국 온라인 스토어에서도 티셔츠와 청바지가 품절되며 월드스타로서의 진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또 진이 가방에 달았던 핑크색 테니스 키링과 BT21 베이비 알제이키링 역시 품절되면서 ‘품절 킹’의 면모를 과시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