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대디' 최준호
"소중한 추억 남아"
배수진과 커플 불발
최준호 / 사진 = 최준호 인스타그램
최준호 / 사진 = 최준호 인스타그램


'돌싱글즈'에 출연한 싱글대디 최준호가 소감을 밝혔다.

13일 최준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동안 '돌싱글즈' 시즌1을 사랑해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라며 "근 2달 반동안 여러분들과 함께 울고 웃을 수 있어서 너무 좋았고, 한편으론 끝난다는게 아쉽기도 하다"라고 속마음을 전했다.

이어 그는 "싱글대디로 처음 인생을 살아가게 될때.. 전혀 생각하지 못하고 상상하지 못했었던 일들을 겪으며 참 고마운 분들을 많이 만난것 같아 감사함을 다시한번 느낀다"라며 제작진과 MC들, 출연자 모두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최준호는 배수진과 커플이 돼 동거 생활을 했지만 결국 배수진을 선택하지 않아 최종 커플이 불발됐다.

전문

안녕하세요. 여러분^^
그동안 '돌싱글즈' 시즌1을 사랑해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근 2달반 동안 여러분들과 함께 울고 웃을 수 있어서 너무 좋았고, 한편으론 끝난다는게 아쉽기도 합니다. 저에게는 너무 소중한 추억과 기억이 남은 프로그램이었습니다. 싱글대디로 처음 인생을 살아가게 될때.. 전혀 생각하지 못하고 상상하지 못했었던 일들을 겪으며 참 고마운 분들을 많이 만난것 같아 감사함을 다시한번 느낍니다. 시즌1은 아쉽게 끝나지만 돌싱글즈 시즌2도 많이 사랑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고생하신 방송제작 관계자 및 스태프 분들, 네 분의 명MC분들 그리고 용기내어 출연하신 출연진 모든 분들에게도 감사의 인사 전합니다.
또한, 지금까지 돌싱글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한번 고개숙여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꾸벅) 그동안 감사했고 고마웠습니다. 돌싱글즈 Forever!!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