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업자 스캔들 뒤
첫 SNS 게시물
"즐거웠어요"
사진=손담비 인스타그램
사진=손담비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오랜만의 근황을 공개하며 누리꾼과 소통했다.

손담비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즐거웠어요? 다들 보셨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손담비는 IHQ '언니가 쏜다'에 함꼐 출연 중인 배우 소이현, 개그맨 안영미, 칼럼니스트 곽정은과 게스트 빅스 혁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들은 밝은 표정으로 훈훈함 촬영 분위기를 전했다.

또 다른 게시물을 통해 손담비는 "영미야 넌 최고야. 언니가 쏜다 촬영중"이라고 적었다. 이와 함께 게재된 사진에는 손담비가 안영미에게 어깨 동무를 하고 밝은 미소를 띄고 있다.
사진=손담비 인스타그램
사진=손담비 인스타그램
해당 게시물들은 손담비가 가짜 수산업자 스폰서 의혹에 휩싸인 뒤 처음으로 올린 것. 그가 SNS를 통해 소통을 재개하면서 많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손담비는 가짜 수산업자 김 씨에게서 고가의 물품을 선물받았다고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이에 소속사 H&엔터테인먼트는 입장문을 내고 "김 씨가 손담비의 팬이라며 접근해 고가의 선물 공세를 펼쳤으나 선물과 현금 등 받은 모든 것들을 하나도 빠짐없이 돌려줬다"고 해명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