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있지만' 이혜원, 출연 소감
"롤모델은 장나라...전여빈 선배 만나고싶어"
'한솥밥' 고주희..."큰 힘이 됐다"
배우 이혜원, "사람들의 머릿 속에 각인되고 싶어요"/사진제공=골든스파이더
배우 이혜원, "사람들의 머릿 속에 각인되고 싶어요"/사진제공=골든스파이더


배우 이혜원이 롤모델로 삼고 있는 선배로 장나라를 꼽았다.

이혜원은 7일 텐아시아 사옥을 찾아 지난달 종영한 JTBC 드라마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 장지연, 극본 정원) 출연 소감과 함께 배우 장나라를 언급했다.

이날 이혜원은 초.중고 시절 장나라를 보고 배우의 꿈을 키웠다고 전했다. 그는 "제 롤모델은 장나라 선배님이다. 처음 연기를 시작한 계기도 그분의 작품을 보고 꿈을 키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표정 연기 하시는 것을 보고 너무 신기했다"며 "저는 당시 표현하는 스타일이 아니라서 장나라 선배님이 감정 그대로 표현하시는 걸 보고 반했다. 꾸준히 연기 활동도 하시고, 봉사 활동도 많이 하신다. 연기할 때마다 유일하게 감동 받았던 배우"라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장나라 선배님의 연기가 제일 잘 느껴지고 와 닿았다"며 "'미스터 백'을 처음으로 그 이후 출연하시는 작품을은 모두 다 챙겨봤다"고 덧붙였다.

또 이혜원은 함께 작품에 출연하고 싶은 배우로 전여빈을 꼽았다. 그는 "전여빈 선배님은 장르에 상관없이 연기 하실 때마다 자신만의 매력이 뿜뿜 넘치신다. 너무 존경스럽고, 그런 모습을 보니 같이 작품에 참여 해보고싶다. 너무 재미있을 것 같다"며 '찐팬'임을 밝혔다.

이혜원은 연기 생활을 하면서 힘이 됐던 사람으로 같은 회사 소속인 고주희를 언급했다. 그는 "주희 언니가 저와 함께 이제 막 활동하기 시작했다"며 "언니랑 속마음도 나누고 연기 얘기도 하면서 친해졌다. 서로의 장단점을 잘 알아서 도움을 많이 받는 것 같다"고 감사를 표했다.

한편, '알고있지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한소희 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송강 분)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지난달 21일 막을 내렸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