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지윤X은가은X별사랑 측, 공식 입장
"잘못된 상황 인지 못해...깊이 반성 중"
은가은(왼쪽), 홍지윤, 별사랑./사진=SNS
은가은(왼쪽), 홍지윤, 별사랑./사진=SNS


'미스트롯2' 출신 가수 홍지윤, 은가은, 별사랑 측이 방역 수칙 위반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7일 매니지먼트 린브랜딩 측은 “당사 소속 아티스트 홍지윤, 은가은, 별사랑이 최근 방역수칙을 어겼다는 사실을 알게됐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확인을 한 결과 은가은의 자택에서 홍지윤과 저녁 식사를 하던 중, 스케줄을 마친 별사랑이 잠깐 방문하면서 의도치 않게 세 명이 모이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코로나 19로 인한 위기 상황에 많은 분들께 심려와 실망을 안겨드려 아티스트 관리 책임을 가진 소속사로서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고개숙였다.

끝으로 “매사에 주의하며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재차 사과헀다.

지난달 26일 홍지윤은 자신의 SNS에 은가은, 별사랑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누리꾼들은 이들이 방역 수칙 위반했다며 비판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홍지윤은 해당 사진을 삭제했다.

이에 양천구청 측은 홍지윤, 은가운, 별사랑에게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매니지먼트 입장 전문이다.안녕하세요. 린브랜딩입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 홍지윤, 은가은, 별사랑이 최근 방역수칙을 어겼다는 사실을 알게되었습니다.

바로 사실 확인을 한 결과 은가은의 자택에서 홍지윤과 저녁 식사를 하던 중, 스케줄을 마친 별사랑이 잠깐 방문하면서 의도치 않게 세 명이 모이게 되었습니다.

어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코로나 19로 인한 위기 상황에 많은 분들께 심려와 실망을 안겨드려 아티스트 관리 책임을 가진 소속사로서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사죄의 말씀을 올립니다.

해당 아티스트들 역시 잘못된 상황임을 인지하지 못하고 잠시나마 함께 시간을 보낸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성원해 주신 분들께 실망감을 드려 죄송한 마음입니다.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많은 분들의 희생과 헌신에 누가 되지 않도록, 당사와 소속 연예인들 모두 철저하게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매사에 주의하며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다시 한번 많은 분들께 심려끼쳐 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