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이키 인스타그램
사진=아이키 인스타그램


댄서 아이키가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2화 출연 후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아이키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스우파 2화 요약"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잔뜩 찡그린 표정으로 맥주를 마시는 아이키의 모습이 담겼다. 이는 지난 31일 방송된 '스우파'에서 실수를 한 아이키가 자책하며 후회하는 심정을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방송에서 아이키는 리더계급의 메인 댄서 선발전에서 안무 실수를 연발했다. 그는 "머리가 하얘졌다"며 자책했다.

방송 이후에도 여전히 속상한지 머리카락을 쥐어 뜯으며 괴로워하는 모습이 웃픔을 자아낸다.

한편, 아이키는 지난해 tvN '유퀴즈 온더 블럭'과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